Free Board

본문 바로가기

Clean Sea Clean World

    Board     Free Board
Board

CHOKWANG SHIPPING Co., Ltd.

Free Board

코로나19

페이지 정보

웅비4해20-09-12 01:32 View63

본문

"산소를 끊어 서서히 죽인다"…코로나, 이렇게 뇌 공격한다
[중앙일보] 이민정 기자 2020.09.11 16:28


10일 NYT에 따르면 미 예일대 이와사키 아키코 면역학박사 연구팀은  

코로나19바이러스가 뇌세포로 침입해 뇌손상을 일으키는 방식을 관찰한 연구 결과를 내놨다.
 

코로나19바이러스가 뇌세포에 침입해 뇌손상을 일으킨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연구결과나 나왔다.
연구진에 따르면 코로나19바이러스는 뇌 속에 산소공급을 차단해 신경세포를 서서히 괴사시켰다.

 

 

6a567cb1-157e-4476-b30e-7590b76dfbb0.jpg


위 사진은 지난 7월 예일대가 이미지화 한 뉴런이 죽었을 때 반응하는 뇌 사진. [사진 예일대]


연구팀은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의 뇌조직, 실험 쥐, 

organoid(줄기세포를 3차원으로 배양, 재조합해 만든 장기유사체)를 이용해 

뇌세포에 침투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활동을 관찰했다.
 

산소공급 차단해 서서히 뇌세포 파괴
우선 뇌세포에 침투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서서히 복제하며 증식했다.
그러나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뇌세포를 직접 공격하지는 않았다.
대신 뇌 혈액 속 산소를 제거해 산소공급을 차단했다.
산소가 부족한 신경세포는 서서히 죽어갔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지난 7월, 미국 보스턴 여성병원의 코로나19 사망환자 뇌 부검결과와 일치한다.
당시 사망자 18명의 뇌 각 부분을 검사한 결과 산소공급 부족으로 인한 뇌손상이 광범위하게 발견됐다.
 

신경의학자인 아이적 솔로몬은 이런 뇌손상은 중증환자, 급사한 환자에서 나타나는 증상으로
뇌가 산소공급을 받지 못하면서 신체 여러 기능이 퇴행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는 소견을 냈다. 
 
이와사키 아키코 박사 연구팀의 연구결과는 지난 7월 코로나19 사망자 뇌 부검결과와 일치힌다.
사망자 뇌조직을 검사한 결과 산소공급 부족으로 인한 뇌손상이 발견된 바 있다.

 

eb6cb763-fcf7-4219-b828-da4b914f584f.jpg


사진은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관련 없는 일반인의 뇌 MRI 사진. [픽사베이]


시냅스 파괴로 기억력 감퇴
또 뇌가 코로나19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뇌신경세포인 ‘뉴런’들을 연결하는 synapse의 수도 빠르게 감소했다.  
시냅스는 뉴런이 감각기관에서 받아들인 정보를 주고받는 연결 통로다. 

시냅스가 손상되면 뇌에 신호가 제대로 전달되지 않아 기억력에 지장을 주는 등 신경질환을 유발한다. 
노인성 치매의 주원인인 알츠하이머병과 조현병도

시냅스가 과도하게 파괴되는 과정을 거치면서 나타난다.  
 

아키코 박사는 코로나19바이러스에 감염된 뇌가 서서히 파괴되는 동안 그 어떤 면역반응도 발견하지 못했다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많은 면역회피 메커니즘을 갖고 있다. 뇌감염은 일종의 침묵감염”이라고 말했다.  
 

“폐 감염보다 뇌 감염이 더 치명적”
이와 함께 연구팀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세포막에 있는 안지오텐신전환효소2(ACE2) 수용체 단백질을 이용해 뇌세포로 침입했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14864028-a346-46a9-9a9e-67a71268d1e7.jpg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장기조직과 세포의 ACE2 단백질과 결합해 인체에 침입한다.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ACE2 단백질과 결합해 인체에 침입한다.
주로 코점막 상피, 입안, 폐 등 코로나19바이러스 감염경로로 추정되는 호흡기 조직과 세포에서 발견됐다. 
 

뇌에서도 코로나19바이러스가 ACE2 단백질을 이용해 세포에 침투하느냐를 두고 이견이 있었는데
이번 연구에서 코로나19바이러스의 뇌세포 침투방식이 확인됐다.
 

이 밖에도 연구팀은 폐에 코로나19바이러스를 주입한 실험용 쥐는 생존했지만,
뇌에 코로나19바이러스를 주입한 실험용 쥐는 6일 만에 사망했다며
“폐 감염보다 뇌 감염이 더 치명적”이라고 밝혔다. 
 

코로나 뇌손상 가설 뒷받침…단, 추가연구 필요
코로나19가 호흡기관뿐만 아니라
뇌를 비롯해 신경계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는 이전에도 소개된 바 있다.
특히 중증입원환자들 상당수가 환각·환청 등 섬망증상에 시달렸으며,
입원치료 과정에서 인지기능이 심각하게 떨어지는 사례가 적지 않다는 보고가 이어졌다. 

NYT에 따르면
코로나19 입원환자 가운데 40~60%가 섬망·기억력 저하 등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6월 매사추세츠 종합병원에 입원해 4일간 삽관치료를 받은 한 57세 남성은
치료과정에서 섬광과 함께 응급실 바닥에 사람들이 널브러져 있는 모습이 보였다고 한다.
그는 담당의사에게 "저들이 나를 죽이려 한다"는 말을 하는 등 죽음의 위협도 느꼈다.  
 

당시에는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섬망의 직접적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뇌손상을 입혀 신경정신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근거가 마련됐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주의 한 병원의료진이 병실 밖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지켜보고 있다. 

[EPA=연합뉴스]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대(UCL) 마이클 잰디 박사는
“지금까지는 코로나19가 뇌손상에 미치는 영향을 추론했을 뿐인데, 이번 연구가 그 증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잰디 박사는 지난 7월 코로나19로 인한 뇌손상으로 신경계 합병증이 급증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다만 그는 코로나19 환자들의 뇌 손상이 반드시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만은 아닐 수 있다고 덧붙였다.
1차 폐손상으로 혈액과 산소가 뇌까지 공급되지 않아 뇌졸중이 오는 경우도 있고,
온몸에 퍼진 염증의 합병증일 수도 있다며 추가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목록

웅비4해님의 댓글

웅비4해 작성일

사고든 질병이든 우연한 것은 거의 없다
몰라서 발생하는 것도 일수가 사나워 생기는 것도 별로 없다
"설마.." 또는 "나에게?" 하는 방심이나 태만이 그 원인의 대부분이다
코로나19가 무서운 건
혈관 내 혈액의 유통을 막아 산소와 영양의 차단으로 장기의 조직을 괴사시키는 것이다
(뇌조직 포함)장기는, 근골계통과 달리, 일단 괴사되면 회복이 거의 불가능 하다
폐손상은 폐활량이 늘지 않고,
뇌기능 손상은 뇌졸증 환자와 비슷하게 되고 
신장이 부분 괴사되면, 평생 정기적 혈액 투석을 받아야 한다
불필요한 대면접촉 기회최소화, 밀폐공간출입 최단시간화, 손 씯기 , 목소리 낮추기 등을
생활화 체질화 시켜야 문화인이라 할 수 있겠다
困而知之者(X인지 된장인지 맛을 보고서야 아는 자)는 고향에 사는 분이다
최소한.. 困而不知者(곤이부지자-곤란을 겪고도 모르는 놈)는 피해야 겠다

Total 44 / 1 PAGE
Free Board LIST
NO. TITLE WRITER
44 10t 미만 어선 웅비4해
43 사랑은 댓글2 웅비4해
열람중 코로나19 댓글1 웅비4해
41 답변글 코로나19 후유증 웅바4해
40 기상 체크 웅비4해
39 승선인사 댓글1 김현성
38 승선 인사 댓글1 인기글 강중호
37 승선인사 댓글1 인기글 신석민
36 승선인사 댓글1 인기글 박찬협
35 승선인사 댓글1 인기글 정현호
34 승선인사 댓글1 인기글 김성호
33 승선인사 댓글1 인기글 김재근
32 말 Sense 댓글1 인기글 웅비4해
31 교육은 국가의 백년대계 댓글2 인기글 웅비4해
30 똑똑한 독서법 웅비4해
게시물 검색